신종 코로나 가짜뉴스···경찰 수사

가짜뉴스 24시간 실시간 감시···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 형사처벌 가능

홍정미 기자 | 입력 : 2020/02/05 [19:14]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가짜뉴스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하는 등 도민의 혼란과 불안을 야기하는 가짜뉴스를 엄중 조치하고 있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우리 정부가 은폐하고 있다는 내용의 유튜브 콘텐츠를 적발했다.

 

조회수가 6만회에 달하는 이 영상은 평택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보건소에 진료를 받으러 와서 진료대기 중 의식을 잃고 사망했다는 기사를 인용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 사망자로 간주해야 한다’, ‘감염증과 관계없다는 정부 발표를 믿을 수 없다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사망한 이 남성은 이튿날인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음성으로 판정됐다. 또 최근 6개월 간 중국 방문 또는 중국인 접촉 사실도 전혀 없는 것으로 이미 밝혀진 바 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모니터링 중 해당 콘텐츠를 적발했으며 즉시 평택시에 상황을 통보했다.

 

이에 평택시는 지난 317시경 시 공식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망뉴스는 가짜뉴스라고 긴급공지했다.

 

아울러 시는 평택경찰서에 사이버범죄 수사 의뢰 공문을 발송했다.

 

앞서 경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3명 추가 발생했다는 가짜 문건이 온라인상에서 유포돼 도가 SNS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공지하기도 했다.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이 문서는 중앙정부나 지자체 공문 형식을 띠고 있지만 건강관리과라는 명칭이나 확진자 이름 등 모든 것이 명백한 가짜였다.

 

이처럼 뉴스나 공문서 형식을 차용해 교묘하게 생산된 가짜뉴스는 불안감을 조장할 뿐만 아니라 진짜 뉴스나 정부·지자체의 공식 발표 신뢰도까지 떨어뜨릴 수 있는 만큼 도는 앞으로도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유튜브와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퍼지는 가짜뉴스를 매일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해 적발하고 이번 평택시 사례와 같이 해당 시군과 협조해 경찰 수사까지 이뤄지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가짜뉴스와도 사투를 벌이고 있다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유포할 경우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처벌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제/IT
경기도 착한기업, 13개사 선정 및 인증
메인사진
경기도 착한기업, 13개사 선정 및 인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