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관광도시 최종 후보지 ‘양양·수원·경주’ 선정

문체부, 사업계획 구체화 후 6월 최종 1곳 선정…국비 35억원 등 지원

홍정미 기자 | 입력 : 2021/03/31 [12:08]

첨단 IT 기술을 관광 분야에 접목해 관광객에게 맞춤형 관광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최종 후보지로 강원도 양양군, 경기도 수원시, 경상북도 경주시 등이 뽑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올해 사업 최종 후보지로 이들 지차제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는 첨단정보통신기술을 관광 분야와 접목, 해당 지역이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에게 여행 중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 문화체육관광부     ©

 

문체부는 조성 사업을 통해 관광객 방문이 잦은 특정구역을 대상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등 스마트관광 5대 요소를 관광주기(전·중·후) 전 과정에 걸쳐 집약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는 28개 지자체가 민간 기업, 대학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원했다.

 

문체부는 사업계획의 적합성·실현 및 지속 가능성, 지자체 사업 추진 의지 등을 기준으로 서면 및 발표 평가를 통해 총 3곳의 최종 후보지를 선정했다.

 

각 후보지는 1억원을 지원받아 5월까지 스마트 관광도시 구축 로드맵과 스마트 관광 서비스별 세부 계획, 융·복합 관광 콘텐츠 생성 계획, 데이터 공유를 위한 표준화 계획 등이 포함된 구체적인 사업계획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6월 중 서면 평가와 현장 시연평가를 거쳐 최종 한 곳을 선정한다.

 

최종 선정 지자체에는 국비 35억원이 지원되며 지방비 매칭을 통해 지능형(스마트) 관광 요소가 구현된 관광 구역을 만들게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개별 여행객의 비중이 높아지고 여행 중 비대면 예약·결제 서비스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서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는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