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시장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조치 적극 환영”

홍정미 기자 | 입력 : 2021/02/17 [17:51]

 

 

정하영 김포시장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북부권, 접경지역 이전 조치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 시장은 17일 성명에서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연구원 등 공공기관의 경기 북ㆍ동부, 접경지역 이전을 결정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단호하고 실질적인 조치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며 “이번 7개 기관 북ㆍ동부 지역 추가 이전 결정으로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 주민들의 70여 년간의 시름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 시장은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 시ㆍ군들은 안보를 이유로 또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군사시설보호법, 수도권정비계획법, 개발제한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등 삼중사중의 중첩규제에 시달리고 있다”며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사람과 돈, 일자리와 기업이 집중되고 있는 남부권에 비해 발전의 단초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정 시장은 “전체를 위해 특정 지역이 일방적으로 희생하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도 세심하게 살피고 각별히 배려하겠다”고 강조한 이재명 지사의 균형발전 의지를 높이 샀다.

 

정 시장은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의 시ㆍ군들은 통일 한반도의 미래를 준비해야하는 매우 역사적인 위치에 있다”며 “경기도의 이번 조치처럼 적극적으로 균형발전을 견인하는 더욱 다양한 노력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같은 날 오전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의 이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에 이전이 추진되는 7개 기관의 근무자수는 총 1,100여 명으로 지난 1차, 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수를 전부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